top of page

빠르게 변하고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것들이 쏟아져 나오는 인터넷과 모바일의 시대에서 인공지능(AI)은 우리의 세상을 뒷받침하는 보이지 않는 프레임워크이다. 직관적인 가이드, 규칙 체계, 21세기 산업 및 비즈니스 환경 모두에서 필수 불가결한 역할을 수행하는 도구 로서 그 범위와 영향력은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우리는 미학의 시대에 살고 있다.

실은 내가 얼마나 잘 적응하고 받아들이는 것과는 상관없이 세상은 이미 인공지능이 만든 작품을 예술이라고 할 수 있는가 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카메라가 발명되었던 그때처럼,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될지도 모르는 ‘초거대 AI’가 삶 속에 스며드는 지금, 나는 AI가 이미지를 인식하고 처리할 때 사용되는 언어 데이터와 픽셀을 작업도구로 활용해 이미지의 상징체계를 명령어로 인식하는 주체로서 대상에 대한 AI의 시각세계를 컴퓨터의 신호체계와 구분되는 전혀 다른 어떤 것, 즉 행위의 주최자로서 자유의지를 갖는 순전히 ‘나’의 관점으로 따라간다.

AI가 이미지를 인식하고 처리할 때 사용되는 언어 데이터와 픽셀의 랑데부를 통한 반복과 복제, 여과되어 만들어진 나의 작업은 순전히 나의 자율성과 절대적인 짝을 이루는 동시에 이것은 그 자체로 주체성을 가진 주제가 되어 예술이 가지는 2)자율적 본질을 반추하는 예술행위에 대한 원론적인 질문을 다시금 던질 수 있는 작업으로 알려지게 될 것이다. 

“AI의 창작을 '예술'로 규정할 수 없다면, 예술이란 과연 무엇이기 때문인가?”

참고문헌
2)"예술의 힘" (마르쿠스 가브리엘 1980~)

In the era of the internet and mobile devices, where things are changing rapidly and new things are pouring out every day, artificial intelligence (AI) is an invisible framework that underpins our world. Its reaches and influences continue to expand as an intuitive guide, a system of rules, and a tool that plays an indispensable role in both the industrial and business environments in the 21st century. 

We live in the era of aesthetics.

In fact, regardless of how well we adapt and accept it, the world has already begun to debate on whether works created by AI can be referred to as artwork. 


Just as the time when the camera was invented, I am now confronted with ‘super AI’ as it permeates into our lives, thereby forcing one to make choices. As such, I am following the visual world of AI as it recognizes a command using linguistic data and pixels and processing the symbolic system of images as a working tool, from the perspective of the 'I' who is equipped with free will on something completely different that is distinguished from the computer's signaling system, that is, as the organizer of the action.


My work, which is created through repetition, duplication and filtering through the rendezvous of language data and pixels used by AI in recognizing and processing images, is absolutely paired with my autonomy. At the same time, it becomes a subject with subjectivity on its own, which will become a work that can once again raise the fundamental question of artistic practices that reflect the 2)autonomous nature of art. 


“If the creation by AI cannot be stipulated as an ‘artwork’, then what really is art?”

Reference

 2) “The Power of Art” (Markus Gabriel 1980~)

bottom of page